同升娱乐官方导航
  咨询电话:13656014982

同升国际s8s最新客服

‘헥터10승·최형우 4타점’ KIA, 한화 꺾고 3연승 질주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KIA의 기세가 매섭다. 화력을 바탕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KIA 타이거즈는 2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원정경기에서 11-5 완승을 따냈다.5위 KIA는 3연승 및 토요일 5연승을 질주, 4위 넥센 히어로즈와의 승차 4경기를 유지했다. 더불어 6위 LG 트윈스와의 승차는 2경기로 벌렸다. 반면, 3위 한화는 2연패에 빠져 4위 넥센에 1.5경기차로 쫓기게 됐다.선발 등판한 헥터 노에시가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3실점(3자책)으로 호투, 3시즌 연속 10승을 달성했다. 최형우(5타수 3안타 4타점 2득점), 한승택(4타수 3안타 3타점)도 제몫을 했다.KIA는 데이비드 헤일이 흔들린 틈을 타 1회초를 빅이닝으로 장식, 기선을 제압했다. 버나디나(안타)-김선빈(볼넷)의 연속 출루로 맞이한 무사 1, 2루 찬스. KIA는 최형우-안치홍이 연달아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초반 분위기를 가져왔다. KIA는 김주찬이 병살타에 그쳐 흐름이 끊기는 듯했지만, 최원준의 볼넷 이후 이범호-한승택의 적시타도 나와 1회초에 총 4득점했다.헥터가 한화 타선을 틀어막아 리드를 이어가던 KIA는 3회초에 달아나는 득점을 만들어냈다. 1사 이후 김주찬(안타)-최원준(안타)-이범호(볼넷)가 연달아 출루해 맞이한 1사 만루 찬스. KIA는 한승택이 번트에 실패하는 과정서 아웃카운트 1개가 늘어났지만, 계속된 2사 2, 3루서 한승택이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격차를 6점으로 벌렸다.6회초 무사 1, 3루서 나온 최형우의 희생플라이에 힘입어 7점차까지 달아난 KIA는 6회말에 첫 실점을 범했다. 헥터가 자초한 2사 1, 2루 위기서 이용규에게 스리런홈런을 허용한 것.하지만 KIA는 흔들리지 않았다. 7회초를 빅이닝으로 장식, 한화의 추격의지를 꺾었다. 1사 만루서 최형우가 2타점 적시타를 때린 KIA는 이후 나지완의 밀어내기 볼넷, 최형우의 추가득점 등이 나와 7회초에 총 4득점했다.KIA는 11-3으로 앞선 8회말 장준혁에게 2타점 적시타를 내줬지만, 리드를 지키는 데에는 별다른 어려움이 없었다. KIA는 황인준이 9회말 김회성(2루수 땅볼)-김민하(3루수 땅볼)-대타 최진행(삼진)을 삼자범퇴 처리, 6점 앞선 상황서 경기를 마쳤다.[최형우. 사진 = 마이데일리DB](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마이데일리